0914 도산 플래그십, 10월 22일 토요일 오후 2시  

 

가죽장인과 디자이너가 만나는 마을

도산공원 앞에 위치한 0914 플래그십 스토어는 핸드백 브랜드 시몬느의 제품을 전시•판매하는 매장과 카페, 레스토랑 및 갤러리를 갖춘 복합 상업 공간이다. 0914는 30년 가까이 명품 핸드백을 주문 생산해 온 회사, ‘시몬느’가 런칭한 첫 자체 국내 브랜드로, 수작업을 통해 섬세한 아름다움을 표현한 가죽제품을 만든다.

 

시몬느는 0914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오랜 시간 쌓아온 가죽 제조의 장인 정신과 가방의 본질을 표현하는 브랜드의 가치를 소개하길 원했다. 우리는 수많은 글로벌 명품 브랜드들이 들어선 도산공원 인근에서 0914만의 독특한 브랜드 정신을 알리기 위해, 플래그십 스토어의 기능을 다시 생각해 보는 것으로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제품을 소개하고 판매하는 플래그십 스토어의 기본적인 역할을 넘어서, 시몬느의 가죽 장인들이 새로운 상상력을 가진 디자이너들과 교류하고 함께 일하는 마을로 건물의 개념을 설정했다. ‘교류의 마을’라는 건물의 개념은 오랫동안 예술가들을 지원하고 예술적 창의력을 핸드백의 디자인에 반영해 온 시몬느의 기업 문화와도 일치한다.

 

작은 집들이 모여 만든 마을을 형상화한 플래그쉽 스토어의 외부 형태를 건물의 내부 공간에도 반영하여, 다양한 가방들이 들어있는 집들을 구경하며 마을 길을 걸어가는 공간의 경험으로 구현했다. 다품종 소량생산의 브랜드 전략에 맞추어 각각의 작은 집들을 제품의 이미지에 맞는 인테리어로 꾸몄다.

 

지하 공간은 장인들과 디자이너들이 고객들과 함께 머무는 광장의 개념으로 디자인했다. 도산공원 앞 거리에서 쉽게 지하 광장에서 벌어지는 이벤트를 볼 수 있도록 건물의 저층부를 열고, 지하로 내려가는 벽돌 계단을 제품 발표를 위한 런웨이로 사용하도록 계획했다. 건축물의 옥상은 0914 빌리지를 둘러보는 여정의 정점이 되는 공간으로, 물 위에 떠 있는 빌라와 억새 숲 속에서 인근의 도심을 바라보는 ‘숨겨진 정원’의 개념으로 디자인했다.

 

0914 플래그십 스토어가 그리는 건물의 미래 모습은 고객과 회사의 구성원들이 모여 이벤트를 벌이는 도산공원 인근 마을의 중심 공간이 되는 것이다. 신진 디자이너가 가죽 장인들과 협업하고, 핸드백 디자인에 영감을 주는 아티스트들의 전시가 열리는 공간. 꾸준히 쌓아온 제조업의 힘이 새로운 디자인 에너지를 만나는 장소가 되길 바란다.

글, 사진 _ TRU건축사사무소

 

 

건축가: 조성익(홍익대/TRU) + 이호(FIT PLACE)

설계담당: 최제일, 박준호, 윤경옥, 주재영, 오기원, 서정윤, 윤재완, 조영희, 이상철

건축주: (주)시몬느

위치: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631-35(0914 도산 플래그십)

날짜 및 시간: 10월22일 오후 2시

 

 

조성익

조성익은 TRU 건축사사무소를 설립하고, 주택부터 단지 계획에 이르는 다양한 건축 프로젝트를 계획, 실현하고 있다. 또, 홍익대학교 건축대학 교수로서, 도시와 건축에 관한 연구를 함께 하고 있다.

서울대학교 및 예일대학교에서 건축을 공부했고, 미국 SOM 설계 사무소에서 초고층 건축 및 도시 개발 프로젝트의 디자이너로 일했다. 대한민국 건축사 (KIRA) 및 미국 건축사 (AIA)이며, 서울시 공공건축가로서 도시 건축 계획의 자문으로 일하고 있다.

 

이호

주식회사 핏플레이스(FIT PLACE)의 대표로 부동산개발기획과 UX공간디자인에 주력하며 호텔, F&B, 리테일, 어반리조트 등 라이프스타일과 밀접핚 공간을 기획, 디자인하다 건원건축의 디자인본부장 및 전략기획본부장을 거쳐 크리에이티브집단 JOH&compamy 에서 공간 기획을 총괄하는 대표직을 역임했다.